서울대공원 콧바람 쐬기


스티유 쇼핑가중계

신발을 좀 험하게 신는지라 

자주 신는 신발은 너무 비싼 신발이면 안 된다. 

제일 비싼 수입라인은 신발장에 진열하여 모임용으로, 

나머지는 데일리용으로 거의 6만원 정도로 예산을 맞춰 구매하고 있다. 

예전에는 싼 것도 사서 신었는데, 

나이가 드니 발밑의 두께가 얇아져서 신발바닥창이 가장 중요하다. 

요즘은 다행히 드레스화같은 정장구두도 등산용 깔창이라 참 편하다. 

스티유는 내가 6만원짜리 예산으로 만나는 최고의 브랜드이다. 

일단 깔창이 유연하며 쿠션감이 좋다. 그 유명한 락포트를 신는 느낌이랄까. 



가을, 갱년기의 콜라보=선풍기 집꾸미기


조금만 방심해도... 집꾸미기



나름 설겆이는 마친 상태라는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
instagram

Instagram